홍천뉴스
오피니언번안시조
강물 빛은 밤인데도 오히려 더 밝기만 하네[1]: 題松都甘露寺次惠遠韻 / 뇌천 김부식한시 향 머금은 번안시조【4-14】
홍천뉴스  |  webmaster@hcsinmoo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11  10:04: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고려후기 최대의 라이벌 관계였다면 김부식과 정지상을 제일의 반열에 놓는다. 정지상은 시詩에 있어서 당대의 으뜸이었고, 김부식은 문文에 있어 으뜸이었다. 삼국사기와 같이 훌륭한 저서를 남겨 우리의 정사를 훤히 알게 했던 그였지만 시적인 재주는 정지상에 미치지 못했음이 문헌을 통해 속속 밝혀지고 있어 가슴이 섬뜩해진다. 속객의 발길 닿지 않는 곳이 있어서, 이제야 올라보니 생각이 해맑아지기만 하면서 읊었던 시 한 수를 번안해 본다.

   
삽화 : 인당 박민서 화가 제공

題松都甘露寺次惠遠韻(제송도감로사차혜원운)[1] / 뇌천 김부식
속객의 닿지 않아 올라서니 맑은 생각
산 모습에 가을이라 더 더욱 고울세라
강 불빛 깊은 밤에도 오히려 밝아라.
俗客不到處 登臨意思淸
속객불도처 등임의사청
山形秋更好 江色夜猶明
산형추경호 강색야유명

강물 빛은 밤인데도 오히려 더 밝기만 하네(題松都甘露寺次惠遠韻1)로 번역해 본 율(律)의 전구인 오언율시다. 작자는 뇌천(雷川) 김부식(金富軾:1075~1151)이다. 위 한시 원문을 의역하면 [속객의 발길 닿지 않는 곳이 있어 / 이제야 올라보니 생각이 해맑아지기만 하네 // 산 모습 가을이라 더욱 곱기만 하고 / 강물 빛은 밤인데도 오히려 더 밝기만 하네]라는 시상이다.

위 시제는 [송도 감로사 혜원 스님 차운하며1]로 번역된다. 시인은 문장에 특히 능하였지만 시에 있어서도 정지상(鄭知常)과 함께 당대에 이름이 높았던 그의 대표적인 시 작품이다. 홍만종(洪萬宗)은 ≪소화시평 小華詩評≫에서 속세를 벗어난 흥취가 있다고 하였고, 서거정은 ≪동인시화≫에서 걸출한 기상이 드러나 있다고 한 바 있다.

시인이 속세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송도 감로사 주변의 절경에 취하여 좁은 집에 살면서 벼슬길에 급급하였던 자신이 부끄럽게 느껴짐을 읊었다는 평이다. 속세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곳, 높은 곳에 올라 아래를 내려다보니 마음이 맑다고 했다. 높은 대에서 자신을 되돌아보며 무언가 골똘함을 보인다.

화자는 율시의 특징답게 전구에서 높은 대에서 보았던 전경에 취한 모습을 보인다. 산은 가을이라 더욱 아름답고, 강물 빛은 밤이라서 오히려 맑다고 했다. 산과 강의 맑음을 그대로 붓으로 채색하는 느낌을 받는다. 이어진 후구에서는 [해오라기 높이 날아 사라져 가고 / 외론 돛만 홀로 가벼이 떠가네 // 부끄럽다. 달팽이 뿔 위에서 / 功名을 찾아다닌 나의 반평생]이라 하였다.

위 감상적 평설에서 보였던 시상은 ‘속객 발길 닿지 않아 올라보니 해맑아서. 산 모습은 더욱 곱고 강물 빛은 더 밝다네’라는 시인의 상상력과 밝은 혜안을 통해서 요약문을 유추한다. 작가는 뇌천(雷川) 김부식(金富軾:1075∼1151)으로 고려 중기의 유학자, 역사가, 정치가이다. 13, 14세 무렵에 아버지를 여의고 편모의 슬하에서 자랐으나 4형제가 모두 과거에 합격하여 중앙관료로 진출할 수 있었다. 뇌천의 어머니 또한 포상되었으나 굳이 사양하면서 상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한자와 어구】

俗客: 속객. 보통 사람들. 不到處: 이르지 않는 곳에 있다. 登臨: 오르다. 높이 오르다. 意思淸: 생각이 해맑아지다. 생각이 더 맑다. // 山形: 산의 모양. 산의 모습. 秋更好: 가을이라 더욱 곱다. 江色: 강의 빛깔. 夜猶明: 밤이라 더욱 밝다.

   
 

장희구 張喜久(문학박사 / 문학평론가·시조시인)
아호 : 瑞雲·黎明·友堂
한국문인협회 회원 / 한국시조협회 부이사장
(전)한국시조사랑시인협회 국제교류연구소장
조선대학교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문학박사)
남부대학교·북경경무직업대학 교수 역임
조선대·서울교대·공주교대·광주교대 外 출강

< 저작권자 © 홍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홍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1
될수없다---홍천-용문간 전철개설사업---될수있다
2
버려진 땅과 저수지가 관광명소로 탈바꿈 ‘눈길’
3
제522호 기업탐방 | 웰빙 바람속에 저염자연식품의 선두주자로 우뚝 선 홍천웰빙식품
4
세계적인 슈퍼푸드 퀴노아, 홍천에서 대량 재배 성공
5
테마4 _ 보험도 서민맞춤… 신협보험 인기 / 빠르고 편리한 신협 전자금융 서비스
6
주민이 함께하는 살기 좋은 행복한 마을 만들기의 선두 주자 “동면”
7
테마5_알고보니 세계 속의 큰 은행.. 신협, 글로벌 위기 속 돋보이는 신협
8
“우체국택배가 약국입니다” 김영권 집배원
9
테마 6 _ 지역과 상생(相生)하는 신협
10
팸투어 농특산물 홍보 효자노릇 톡톡
11
“안전한 사회, 성숙한 자치로 행복한 대한민국”
12
김금녀 홍천환경산업 대표, 중소기업 경영인 대상 수상
13
테마3 _ 착한금융, 문턱 낮은 대출서비스를 찾아라
14
테마2. 저금리시대 신협으로 눈을 돌려라
15
홍천 안에 또 다른 홍천이 있는 곳! 서면 모곡2리 마을
16
홍천군 각종사업 큰 성과. 꿈에 그린 전원도시 실현을 위한 ‘기폭제’
17
제462호 홍천강 탐사기행 102 팔봉산과 작은 남이섬 그리고 한강
18
소비자 직접 찾아가는 공격적 마케팅으로 홀로서기 성공할 것
19
테마1 _ 창립 52주년 맞은 한국신협
20
“살기 좋은 「꿈에 그린 전원도시 홍천」을 완성해 나갈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석화로 86(희망리)  |  대표전화 : 033)433-0310  |  팩스 : 033)433-0320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강원 아 00110 등록일 : 2011. 11. 14   |  발행인 : 임정식  |  편집인 : 임정식  |  청소년보호책임자:임정식
Copyright 2011 홍천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csinmoon.co.kr